지난해 한국방문 외국인 환자 38만명...10년간 누적 200만명 넘어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지난해 한국을 찾은 외국인 환자가 38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의 누적 외국인 환자수는 200만명을 넘어섰다.

외국인 환자는 국내에 거주(외국인 등록 또는 국내 거소 신고)하지 않는 외국인으로, 국민건강보험 가입자나 피부양자가 아닌 상태에서 진료받은 환자를 말한다.

보건복지부는 2018년 국내 방문 외국인 환자는 37만8967명으로 2017년 32만1574명보다 17.8% 늘었다고 17일 밝혔다.

2009년 외국인 환자 국내유치를 허용한 이후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환자는 2009년 6만201명에서 2010년 8만1789명, 2011년 12만2297명, 2012년 15만9464명, 2013년 21만1218명, 2014년 26만6501명, 2015년 29만6889명, 2016년 36만4189명 등으로 증가했다.

2018년 외국인 환자 유치 현황을 보면 190개국의 외국인 환자가 우리나라를 방문했다.

중국이 11만8310명(31.2%)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 4만5213명(11.9%), 일본 4만2563명(11.2%), 러시아 2만7185명(7.2%), 몽골 1만4042명(3.7%)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중국인 환자는 전년보다 18.5% 증가해 2017년 사드 영향 이전(2016년 12만7648명)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UAE(아랍에미리트)를 포함한 중동국가는 전년보다 4.8% 줄었다.

진료과목별로는 내과 통합 진료가 약 9만명으로 전체의 19.4%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다음은 성형외과(14.4%), 피부과(13.7%), 검진센터(8.9%), 산부인과(5.3%) 순이었다.

전년보다 피부과(47.0%), 성형외과(37.1%), 산부인과(21.5%), 일반외과(14.0%), 내과 통합(11.8%), 한방통합(8.5%) 순으로 늘었고, 치과(-6.2%)와 안과(-4.1%)는 다소 줄었다.

의료기관 종별로는 의원을 찾은 외국인 환자가 37.5%로 가장 많았다. 종합병원(25.0%), 상급종합병원(21.3%), 병원(10.2%)이 그 뒤를 이었다.

보건복지부는 그동안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고자 유치기관 등록·의료사고배상 책임보험 가입 의무화 등 관련 법령·제도를 마련해 외국인 환자의 권익과 안전을 강화하는 등 시장 안정화를 위한 제도적 지원을 확대해왔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지난해 한국방문 외국인 환자 38만명...10년간 누적 200만명 넘어서
연도별 외국인환자 수. 보건복지부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