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LGU+, 지체장애인 300명에 AI 스피커·음원 이용권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이버가 LG유플러스와 함께 지체장애인 300명에게 네이버의 AI(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 스피커와 음원 서비스 바이브 1년 이용권을 전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LG유플러스의 '행복한 나라 만들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네이버와 서울시설공단이 함께 참여했다.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하는 지체 장애인들이 AI 스피커를 통해 보다 쉽게 택시를 호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네이버는 설명했다. 지난해 5월과 9월에도 양사는 800대의 AI 스피커와 음원 서비스 이용권을 기부한 바 있다.

네이버 측은 "기존 웹 서비스 분야 뿐만 아니라 AI 서비스 분야에서도 장애인들이 보다 손쉽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노력해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석근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사내독립기업(CIC) 리더는 "음성 기술 자체가 몸이 불편한 사람들에게 텍스트의 대안이 될 수 있는 것처럼, 네이버가 연구·개발한 기술들이 사회적 약자를 포함한 다양한 사용자들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