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그룹 "업무방식 바꾸자"… 재무, 회계 등 RPA 기술 도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세계그룹 계열사들이 자동화와 AI(인공지능) 기술로 기존 업무방식을 바꾸는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최근 신세계그룹 패션·라이프스타일 기업 신세계인터내셔날에 RPA(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 기술을 도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업무 프로세스를 분석해 영업 마감,세금계산서, 매출 실적 및 재고관리 등에 RPA를 우선 적용했다. 학습된 로봇SW가 매출, 재고 데이터를 활용한 각종 업무를 수행하는 방식이다. 각 유통 채널 별 시스템에 접속해 데이터를 수집하고 보고서 작성, 시스템 등록, 메일 발송, 전표처리, 세금계산서 처리 등을 자동으로 처리한다.

약 4개월 간 RPA 도입 효과에 대해 분석한 결과, 이전보다 업무시간이 70% 줄어들고 판매관리비 마감 등 단순 반복작업 업무는 93% 넘게 줄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신세계백화점의 회계, 정산, 재고관리에도 RPA를 적용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신세계면세점과 이마트24도 RPA 도입을 위한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신세계아이앤씨도 올 상반기 중 재무, 회계 등에 RPA를 적용한다.

신세계아이앤씨는 AI 기반 업무용 챗봇도 도입했다. 신세계그룹의 사내 인트라넷 '블라섬'에 업무용 챗봇을 적용, 인사, 복리후생, 정보보안 등 각종 업무에 대한 개인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고 8개 국어로 번역할 수 있는 '번역봇'도 운영한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IT사업부 상무는 "RPA,업무용 챗봇 등 다양한 IT기술을 신세계그룹에 확산해 직원들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창의적인 일에 집중하는 스마트한 근무환경 구축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