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에어컨, 美 에디슨 어워드 최고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에어컨, 美 에디슨 어워드 최고상
에디슨 어워드의 '스마트 기후 조절' 부문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은 LG전자의 창문형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

LG전자 제공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LG전자는 자사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 에어컨이 최근 미국 최고 권위의 발명상인 '에디슨 어워드(Edison Award)'에서 최고상인 금상을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에디슨 어워드 재단은 발명가 토마스 에디슨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1987년 이 상을 만들었다. 각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심사위원 3000여명과 함께 과학기술, 소재,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의 제품과 서비스를 약 7개월간 평가해 해마다 수상작을 선정한다.

LG전자는 국내 가전업체로는 유일하게 수상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한 창문형 스마트 에어컨이 환경분야인 '스마트 기후 조절' 부문에서 금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기존보다 에너지 효율이 최대 40% 뛰어나면서 소음이 낮고 냉방성능도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앞서 이 제품은 지난해 미국 환경청이 가장 혁신적인 에너지 절감기술에 수여하는 '에너지스타 첨단기술상(Energy Star 2018 Emerging Technology Award)'도 받은 적이 있다.

LG전자 에어컨은 냉매를 압축하는 장치인 실린더를 2개로 늘린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하고 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기 때문에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높다. 한편 LG전자는 미국 현지에서 인기 있는 창문형 에어컨에, 국내에서는 스탠드 에어컨과 벽걸이 에어컨에 각각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적용하고 있다. 또, 에어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에 두 나라 모두 10년 무상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