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입방정`에 뭇매맞은 한국당

SNS에 추모 폄훼 내용 '파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월호 입방정`에 뭇매맞은 한국당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당 관계자들이 16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내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열린 5주기 추모식에서 헌화 및 분향 마치고 무대에서 내려오자 참석자들이 항의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입방정'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한국당 소속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한국당 경기 부천시소사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연이어 SNS에 세월호 추모를 폄훼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장이 일고 있다. 황교안 당 대표까지 나서 진화를 하고 있으나 비판 여론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글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전날인 15일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먹고, 찜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했다. 정 의원과 차 전 의원 모두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곧바로 글을 삭제하고 사죄했으나 여진의 강도는 더욱 커지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소속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 역시 곧바로 징계위원회를 소집하고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의 발 빠른 대처는 21대 총선을 1년 앞두고 자칫 여론을 자극해 지지율이 상승기류에 찬물을 끼얹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황 대표는 이날 직접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해 한국당에 결코 호의적이지 않은 세월호 여론을 체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추도사에서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장 반응은 냉담했다. 일부 유가족들과 참석자들은 황 대표가 추도사를 낭독하는 중에도 '세월호 참사 황교안은 물러나라'고 구호를 외쳤다.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은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으로 황 대표를 지목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야 3당도 한국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에 공동책임이 있는 한국당 일성은 '참회'가 아니라 죽은 아이들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에 대한 '모욕'이었다"면서 "국민들은 낯 두꺼운 한국당이 징글징글하다"고 비난했다.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도 "차 전 의원의 극악한 망언은 가히 엽기적"이라며 "차 전 의원은 유가족들에게 사죄하고 참회하라"고 촉구했다.

김미경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