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내년 총선 출마하나 … 불 지피는 `차출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내년 총선 출마하나 … 불 지피는 `차출론`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차출론'에 조금씩 불을 지피고 있다.

앞서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이 내년 총선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1순위로 영입하겠다고 공언한 데 이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조 수석 차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조 수석의 21대 총선 출마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는 시기 등을 보면서 해야 한다"면서 "(조 수석이) 영원히 수석을 하는 건 아니니 민주당으로서도, 또 청와대로서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면서 정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총선 차출) 가능성은 검토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당 지도부로서는 처음으로 조 수석의 총선 차출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다.

특히 홍 원내대표의 발언은 조 수석의 출마를 긍정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민주당 내에서 조 수석 차출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조 수석에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등의 인사책임을 물어 경질성 교체를 해야 한다고 하는 야당의 주장은 강하게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명확하게 책임이 있어야 물러나게 할 것 아니냐"면서 "사실에 근거하지도 않은 많은 가짜 뉴스를 이유로 (조 수석이) 잘못하고 있으니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야당의, 특히 자유한국당의 태도를 보면 그냥 문재인 정부가 일을 잘한다거나 성과를 내는 건 용납할 수 없다는 자세"라며 "이런 자세로는 어떻게 해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야당의 행태를 비판했다.

김미경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