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새 1.8억… 부동산 부자들은 더 벌었다

경제활동 가구 자산 4억39만원
저·고소득층 격차는 9배 달해
빚있는 집, 부채 年1000만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생활 보고서

최근 2년 간 부동산을 보유한 고액 자산가들만 총자산이 20% 넘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평균 부채 잔액은 매년 1000만원 이상 증가했다. 다만 부채를 보유한 가구의 비율은 최근 들어 소폭 감소했다.

신한은행이 16일 발표한 '2019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경제활동 가구의 총자산은 4억39만 원으로 나타났다.

총자산은 2016년 3억2691억 원에서 2017년 3억3951억 원으로 3.9% 증가했다. 지난해엔 전년대비 17.9% 늘었다. 2016년 대비 2018년 총자산 증가율은 22.5%였다.

총자산의 75.9%는 부동산(3억389만 원)이었으며 금융자산은 16.8%(6723만 원)에 불과했다. 해마다 부동산 비중은 늘어난 반면 금융자산 비중은 1.0%포인트 이상 감소했다.

총자산을 구간별로 보면 5억 원 이상의 평균 자산이 2016년 8억599만 원, 2017년 9억1495만 원, 지난해 9억6490만 원으로 유일하게 해마다 증가했다. 최근 2년 사이 자산 증가액이 1억5891만 원에 달했다.

고액 자산가의 자산 증가는 대부분 부동산 덕분인 셈이다. 특히 고액 자산가의 2017년 대비 2018년의 부동산 증가액이 5007만 원으로 총자산 증가액(4995만원)보다 많았다.

소득 수준별로 보면 저소득층(월 300만원 미만)의 평균 총자산은 9905만 원, 중-저소득층(월 300만 원 이상∼500만 원 미만) 2억7854만 원, 중-고소득층(월 500만 원 이상∼700만 원 미만) 5억63만원, 고소득층(월 700만원 이상)은 8억9057만원이었다.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자산 격차는 9배에 달했다.

반면 부채 보유 가구의 평균 부채 잔액은 2016년 5011만 원에서 2017년 6202만 원, 지난해 7249만 원으로 해마다 1000만 원 이상 증가했다.

2016년 대비로 2018년 부채 보유율 감소폭은 소득 하위 20%가 25.4%포인트로 가장 컸고, 부채 잔액 증가액은 소득 상위 20%가 3046만 원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부채 잔액 7249만 원 기준으로 아파트·주택담보 대출(9169만 원)과 전·월세자금 대출(4703만 원)이 가계부채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