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마크롱 “재건 위해 총력”

1시간만에 첨탑 끝부분 붕괴
남·북쪽 타워는 불길 피해
마크롱, 대국민담화 전격취소
"수습·재건 위해 모금운동할것"
▶관련사진 1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충격의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마크롱 “재건 위해 총력”
노트르담 대성당에 15일(현지시간) 대형화재가 발생하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현장으로 달려와 참담한 표정으로 주변을 돌아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노트르담 대성당 대화재

850여년의 역사를 간직한 프랑스 파리의 상징이자 최대 명소 중 한 곳인 노트르담 대성당이 15일 저녁(현지시간) 발생한 대규모 화재로 지붕과 첨탑이 무너졌다. 화마가 노트르담 대성당을 집어삼키는 모습을 속절없이 바라보던 시민들과 관광객들은 안타까운 장탄식을 쏟아냈다.

이날 오후 6시 50분쯤 파리 구도심 센 강변의 시테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의 첨탑 쪽에서 시커먼 연기와 함께 불길이 솟구쳤다.

경찰은 즉각 대성당 주변의 관광객과 시민들을 대피시켰고, 소방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화염에 휩싸인 노트르담 대성당 주변의 다리에 모여든 인파는 이날 저녁 7시50분쯤 대성당 첨탑의 끝부분이 불길 속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목격하자 일제히 "오, 신이시여"라는 비명을 터뜨렸다. 믿기지 않는 광경을 고스란히 지켜본 30대의 파리 시민 필리페는 AFP통신에 "파리가 훼손됐다. 파리는 이제 결코 전과 똑같지 않을 것"이라며 "비극이 아닐 수 없다. 지금은 기도를 할 때"라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장클로드 갈레 파리시 소방청장은 화재 현장에서 취재진에 "노트르담의 주요 구조물은 보존된 것으로 본다"며 "(전면부의) 두 탑은 불길을 피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현장에서 아직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고 검찰이 화재 원인에 대해 수사에 나섰다. 화재 원인은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지만 방화보다는 실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 파리 소방당국은 "이번 화재가 잠정적으로 리노베이션(개보수) 작업과 연관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그동안 600만 유로(약 78억 원)를 들여 첨탑 리노베이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소방관들은 가장 귀중한 유물들이 있는 건물 뒤쪽을 보호하는 데도 투입됐다.

파리 지방검찰청도 "수사관들이 현재로선 이번 화재가 사고로 발생한 것으로 다루고 있다"면서 "테러 동기를 포함해 방화 가능성은 배제하고 있다. 경찰이 화재원인에 대해 계속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로 예정된 대국민 담화도 전격 취소한 채 화재 현장으로 이동했다. 노트르담 대성당 인근에서 마크롱은 "노트르담은 우리의 역사이자 문학, 정신의 일부이며 위대한 사건들이 일어난 장소, 그리고 우리 삶의 중심"이었다며 "국민과 함께 성당을 재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슬픔이 우리 국민을 뒤흔든 것을 알지만 오늘 나는 희망을 말하고 싶다"며 "대성당의 화재 피해 수습과 재건을 위해 전 국민적 모금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발표했다.

각국 정상도 신속한 진화를 당부하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엄청나게 큰 화재를 지켜보려니 너무도 끔찍하다"며 빨리 조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파리에서 일어난 일에 큰 슬픔을 느낀다"며 파리 시민들을 위로했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도 파리 시민과 진화작업에 나선 소방대원들을 생각하겠다고 말했다.

화재가 발생한 뒤 조기 진화에 실패, 피해가 크게 발생한 것은 노트르담 대성당이 12세기에 건축된 건물로, 내부 장식품이 대부분 목조로 돼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1163년 공사를 시작해 1345년 축성식을 열었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구도심 시테섬 동쪽에 있는 성당으로, 프랑스 고딕 양식 건축물의 대표작이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