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6명꼴 "간편결제 쓴다"…월평균 71만원 이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성인 10명 중 6명꼴로 간편결제를 쓴다는 조사가 나왔다. 이들은 월평균 71만원가량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금융투자자보호재단의 핀테크 이용현황을 설문 조사한 결과, 간편결제 서비스를 현재 이용한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은 56.8%로 전년(51.7%)보다 5.1%포인트 상승했다.

간편결제는 카드, 계좌 등의 정보를 휴대전화 등에 저장해두고 거래 시 비밀번호 입력이나 단말기 접촉만으로 결제하는 시스템이다.

연령별 이용비율은 20대가 70.1%로 가장 높았다. 이어 30대 67.0%, 40대 58.2%, 50대 46.9%, 60대 39.9%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월평균 이용금액은 평균 약 71만원으로 전년(약 63만원)보다 8만원가량 늘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간편결제 수단은 신용카드사의 앱카드가 77.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카카오페이·네이버페이 등 플랫폼사 서비스(66.4%), 엘페이·SSG페이 등 유통사 서비스(51.5%), 삼성페이·T페이·페이나우 등 이동통신사·제조사 서비스(38.0%)가 그 뒤를 이었다.

인터넷 전문은행 이용자는 응답자의 26.1% 수준이었다. 이는 전년(21.4%)보다 4.7%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인터넷 전문은행 역시 젊은 층의 이용률이 높았다. 20대 38.5%, 30대 38.3%, 40대 26.9%, 50대 15.1%, 60대 10.6% 등의 현황을 보였다.

인터넷 전문은행 예금액은 평균 1180만원, 대출액은 평균 1500만원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2월 서울·수도권과 6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25∼64세 성인 남녀 2530명을 상대로 이뤄졌다. 진현진기자 2jinh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