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사라진 지갑…현금 앞지른 카드

신용·체크카드 사용 비중 52%
지폐 보유액 평균 7만 8000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돈이 사라진 지갑…현금 앞지른 카드


돈이 사라진 지갑…현금 앞지른 카드


지난해 가계 지출 중에서 신용·체크카드 이용 비중은 52.0%로 현금 비중(32.1%) 보다 컸다. 3년마다 실시하는 실태조사에서 신용·체크카드 비중이 현금 비중을 초과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직전 조사에서 현금 비중(38.8%)은 신용·체크카드 비중(37.4%)을 살짝 앞질렀었다.

16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2018년 경제주체별 현금사용행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가계의 '거래용 현금'(지폐) 보유액은 평균 7만8000원으로 2015년의 11만6000원보다 3만8000원(33%) 줄었다.

용도별 현금지출액을 살펴 보면 △상품 및 서비스 구입이 61.8%였고 △사적 이전지출·경조금 등 개인 간 거래가 37.6%를 차지했다.

현금은 경조사비에 많이 사용됐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만원권은 △상품 및 서비스 구입(69.4%) △종교기부금·친목회비(62.2%)에 주로 쓰는 반면 5만원권은 △경조금(82.4%) △사적이전지출(51.7%)에 주로 사용했다.

지난해는 5만원권이 도입된 지 9년째다. 지난해 가계의 89.2%는 5만원권을 사용했고, 월평균 4.6회 이용했다. 이는 직전(2015년) 조사 때보다 각각 4.7%포인트, 0.3%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5만원권 보유목적은 '경조금 등 개인 간 거래'가 34.9%로 가장 높고, 이어 '상품 및 서비스 구입' 30.7%, '비상시 대비' 6.5%, '투자수단' 5.3% 등으로 조사됐다.

조사대상 가계의 23.3%가 비상시를 대비해 집이나 사무실 등에 현금을 보유한다고 답했다. 보유 가계당 평균 규모는 54만3000원으로 집계됐다. 2015년 조사 때는 조사대상 27.0%가 평균 69만3000만 원을 가졌다고 답해 예비용 현금도 3년 새 22%가량 감소했다.

한편 '현금 없는 사회가 실현될 수 있을까'에 대한 조사에선 '있다'와 '없다'는 답변이 비등했다. '있다'는 응답자가 51.3%로 '낮거나 없다'는 응답자(48.7%)보다 조금 많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 22일∼12월 5일 가구주 1100명, 종업원 5인 이상 기업체 1100개를 상대로 이뤄졌다. 한은은 국민의 현금사용에 관한 특성 등을 파악하기 위해 가계와 기업을 대상으로 3년마다 현금사용 행태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2015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