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한국산 보조사료’ 중국 수출검역 협상 타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 보조 사료가 중국으로 수출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한국산 보조 사료 수출을 위해 중국 검역 당국과 2013년 12월부터 진행한 검역·위생조건 협의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보조 사료란 사료의 품질 저하나 변질을 막고, 영양성분을 보충하거나 효용을 높이고자 첨가하는 사료다.

그간 농식품부는 한국산 보조 사료를 중국에 수출하기 위해 중국 측에 자료를 제공하고, 현지 실사를 거치는 등 관련 절차를 밟아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한국 업체 3곳은 이미 이달 8일 중국 수출을 위한 수출등록절차를 마무리했다.

중국 사료 시장 규모는 약 760억 달러(약 86조2200억원) 규모로 세계 1위다. 한국 시장 77억 달러(약 8조7400억원)의 10배에 달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보조 사료의 중국 수출길이 열림에 따라 동남아를 중심으로 부가가치가 높은 반려동물 사료와 보조 사료 등의 수출도 가속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중국과 동남아시아 지역 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감으로써 수출 품목을 다변화하고 물량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황병서기자 BShwang@dt.co.kr

농식품부, ‘한국산 보조사료’ 중국 수출검역 협상 타결
농림축산식품부는 16일 한국산 보조 사료 수출을 위해 중국 검역 당국과 2013년 12월부터 진행한 검역·위생조건 협의가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황병서 기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