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공사, 전북도와 손잡고 창업지원 마중물 긷는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전기안전공사가 전북도와 손잡고 지역 혁신경제 성장의 마중물을 긷는다.

전기안전공사는 16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추진하는 '2019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 사업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창업 희망자들의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해 시제품 제작에 드는 '최소요건 비용'을 제공해준다. 성공적인 창업 지원을 위한 기관 간 협력 사업이다.

전기안전공사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의 이번 협력 사업을 통해, 예비창업자나 3년 이내 창업자 가운데 우수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희망자들에게 시제품 제작비 1000만을 지원한다. 제품안전과 기술고도화, 시장 진출에 대한 전문가 자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예진수선임기자 jinye@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