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1대 총선 현역의원 출마하면 반드시 경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에 현역 의원이 출마할 경우 반드시 경선을 치르도록 규정을 바꿨다.

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은 16일 4차 회의를 열고 공천 기준을 잠정 결정했다.

기획단 간사인 강훈식 의원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현역 의원이 출마하는 선거구는 모두 당내 경선을 거치도록 했다"고 전했다. 경선은 국민참여경선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선거인단은 권리당원 선거인단 50%와 안심번호 선거인단 50%로 구성된다. 권리당원 선거인단은 해당 선거구의 권리당원 전원이다. 안심번호 선거인단은 휴대번호 가상번호를 이용해 구성하기로 했다.

기획단은 공천 가점·감점 기준도 정했다. 정치신인은 가산점 10%를 받을 수 있다. 또 여성과 청년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와 같은 기준으로 가산점을 받는다. 민주당은 지방선거 공천에서 여성은 25%, 청년은 나이에 따라 10~25% 가산점을 줬다. 강 의원은 "정치신인은 (선거) 벽보를 붙여보지 않은 자"라며 "총선에 출마한 적이 없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출마한 적이 없다 하더라도 민주당 당헌에 따라 당적을 불문하고 각급선거에 후보자로 등록했던 자와 공직선거후보자 선출 당내 경선에 출마했던 자, 시도당위원장 및 지역위원장은 정치신인 가산점을 부여하지 않는다.

감산 기준은 강화됐다. 중도사퇴로 보궐선거를 치르게 한 이력이 있거나 현역의원 평가에서 하위 20%에 해당하면 감산 10%에서 20%로 늘었다. 경선 불복 또는 탈당 경력자, 중앙당 징계 또는 제명 경력자는 20%에서 25%로 감산율이 올랐다. 반면 당원 자격 정지 경력자는 20%에서 15%로 줄었다. 기획단 잠정안은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확정된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민주당, 21대 총선 현역의원 출마하면 반드시 경선
민주당 총선공천제도기획단 간사인 강훈식 의원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4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