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정진석·차명진 `세월호 입방정`으로 뭇매

5주기 추모식 참석한 황교안 대표도 냉담한 세월호 여론 체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입방정'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한국당 소속 정진석 의원과 차명진 전 의원(한국당 경기 부천시소사구 당협위원장)이 세월호 참사 5주기인 16일 연이어 SNS에 세월호 추모를 폄훼하는 내용의 글을 올려 파장이 일고 있다. 황교안 당 대표까지 나서 진화를 하고 있으나 비판 여론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되는 거죠. 이제 징글징글해요'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글에 '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고 덧붙였다. 차 전 의원은 전날인 15일 자신의 SNS에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쳐먹고, 찜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고 막말을 했다. 정 의원과 차 전 의원 모두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곧바로 글을 삭제하고 사죄했으나 여진의 강도는 더욱 커지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소속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의 세월호와 관련된 부적절하며 국민 정서에 어긋난 의견 표명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들께 당 대표로서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 역시 곧바로 징계위원회를 소집하고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의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한국당이 두 의원의 막말에 발 빠르게 대처하고 나선 것은 21대 총선을 1년 앞두고 자칫 여론을 자극해 지지율이 상승기류에 찬물을 끼얹는 일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바닥에 깔려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가뜩이나 세월호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못한 한국당으로서는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 요구에 막말 비판까지 더해져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직접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참석해 한국당에 결코 호의적이지 않은 세월호 여론을 체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추도사에서 지난 정부에 몸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유가족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머리를 숙였다.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장 반응은 냉담했다. 일부 유가족들과 참석자들은 황 대표가 추도사를 낭독하는 중에도 '세월호 참사 황교안은 물러나라'고 구호를 외쳤다.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등은 세월호 참사 처벌 대상으로 황 대표를 지목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야 3당도 한국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강병원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참사에 공동책임이 있는 한국당 일성은 '참회'가 아니라 죽은 아이들과 유가족, 그리고 국민에 대한 '모욕'이었다"면서 "국민들은 낯 두꺼운 한국당이 징글징글하다"고 비난했다. 노영관 바른미래당 상근부대변인도 "차 전 의원의 극악한 망언은 가히 엽기적"이라며 "차 전 의원은 유가족들에게 사죄하고 참회하라"고 촉구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한국당, 정진석·차명진 `세월호 입방정`으로 뭇매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당 관계자들이 16일 인천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 내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 앞에서 열린 5주기 추모식에서 헌화 및 분향 마치고 무대에서 내려오자 참석자들이 항의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