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차출론’ 불 지피는 민주당

홍영표 "가능성 검토해야 한다" 언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이 '조국 차출론'에 조금씩 불을 지피고 있다.

앞서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인 전재수 의원이 내년 총선에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1순위로 영입하겠다고 공언한 데 이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조 수석 차출 가능성을 시사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조 수석의 21대 총선 출마와 관련해 "청와대 인사는 시기 등을 보면서 해야 한다"면서 "(조 수석이) 영원히 수석을 하는 건 아니니 민주당으로서도, 또 청와대로서도 여러 가지 고민을 하면서 정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총선 차출) 가능성은 검토를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여당 지도부로서는 처음으로 조 수석의 총선 차출 가능성을 인정한 것이다. 특히 홍 원내대표의 발언은 조 수석의 출마를 긍정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민주당 내에서 조 수석 차출론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 조 수석에게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등의 인사책임을 물어 경질성 교체를 해야 한다고 하는 야당의 주장은 강하게 반박했다. 홍 원내대표는 "(조 수석이)명확하게 책임이 있어야 물러나게 할 것 아니냐"면서 "사실에 근거하지도 않은 많은 가짜 뉴스를 이유로 (조 수석이) 잘못하고 있으니 물러나라고 하는 것은 인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야당의, 특히 자유한국당의 태도를 보면 그냥 문재인 정부가 일을 잘한다거나 성과를 내는 건 용납할 수 없다는 자세"라며 "이런 자세로는 어떻게 해도 해결되지 않는다"고 야당의 행태를 비판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조국 차출론’ 불 지피는 민주당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지난 15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