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전기차로 中 대륙 홀린다…상하이 모터쇼 출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아우디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신차 2종을 공개하고 현지 시장에 출시한다. 아우디는 이번 모터쇼에서 미래 이동성의 비전을 제시하는 아우디 'AI:ME' 콘셉트카를 공개하고 e-트론과 Q2L e-트론 시리즈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Q2L e-트론은 중국을 겨냥해 제작한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로, 현지 포산공장에서 생산해 올 여름부터 소비자들에 전달한다. 브람 숏 아우디 회장은 "두 대의 전기차 모델인 Q2L e-트론과 e-트론으로 중국에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고 있다"며 "Q2L e-트론은 이미 현지 생산을 시작했으며, e-트론도 2020년 초부터 생산을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 후 중국 전역에서 출시되는 2세대 아우디 Q3 역시 중국에서 생산한다. 150~220PS(마력) 범위의 4기통 엔진 3개로 구성해 판매한다.김양혁기자 mj@dt.co.kr

아우디, 전기차로 中 대륙 홀린다…상하이 모터쇼 출격
아우디가 2019 상하이 모터쇼에서 공개한 AI:ME 콘셉트카. <아우디코리아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