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미래발전 방안 머리 맞댄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17일 대구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을 방문해 전자정부 미래발전 방안을 논의하는 토론회를 진행한다.

토론회에서는 데이터 재사용 원칙, 빠르게 변화하는 첨단기술 적시도입 방안 등을 논의한다. 우리나라는 전자정부 선진국으로 평가되지만 유럽 등의 선진사례와 비교해 근본적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정부는 올해부터 국민이 자주 이용하는 정부사이트의 플러그인을 전면 제거하고 인증방식을 다변화하는 등 서비스를 정비하고 있다. 또 행정서비스 창구 통합, 이용자 중심의 홈페이지 재설계,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 적용을 추진하고 있다.

윤종인 차관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건립예정 부지도 점검한다. 대구센터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으로 변화돼 가는 정부 정보자원 인프라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대전, 광주에 이어 올해 착공되며 2021년 운영에 들어간다. 최대 5만여 장비 수용이 가능하며 기존 대전·광주센터와 서비스 이동이 자유로운 SW정의데이터센터로 구축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이제는 전자정부의 눈부신 성과를 뒤로 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전자정부로 탈바꿈해야 한다"면서 "전자정부 비전과 대구센터를 차질 없이 실현해 차세대 전자정부로 탈바꿈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