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주소 만들자"…w3w, 세 단어 주소 서비스

지도 화면에 격자망 표시
카카오맵으로 서비스 제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새로운 주소 만들자"…w3w, 세 단어 주소 서비스
전 세계를 '3m x 3m'로 쪼개 고유 주소를 부여한 영국 스타트업 w3w(what3words)의 조르디 팔머 사업 개발 디렉터가 16일 서울 동대문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카오맵을 통해 세 단어 주소의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 왓쓰리워즈(w3w)가 국내 시장 확장을 꾀한다.

조르디 팔머 w3w 사업개발 디렉터는 16일 서울 동대문구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간담회를 갖고 "한국은 우리에게 새로운 시장"이라며 "카카오와 같은 대형기업들과 함께 w3w 이용을 전국적으로 퍼지게 하고 싶다"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맵에 탑재된 w3w의 세 단어 주소를 이용할 파트너 기업 및 기관을 늘려 새로운 주소 기준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카카오는 지난 2일 지도 애플리케이션(앱) 카카오맵에 w3w의 세 단어 주소 기능을 추가했다. 세 단어 주소는 지도를 가로·세로 각각 3m길이의 격자로 나눠, 이 격자에 무작위로 세 단어를 부여해 위치를 표현하는 방식이다. 이를테면 동대문역 9번 출구의 세 단어 주소는 '내부. 짰다. 공예'이고, 길 건너편에 있는 10번 출구의 세 단어 주소는 '졸업한. 웹툰. 보존'이다.

전국을 9제곱미터의 사각형으로 나눠 주소를 표현하는 만큼, 기존 주소체계 보다 더 세밀하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한 사람이 여의도 한강공원에 앉아 있다고 가정했을 때, 공원 안의 정확한 위치를 다른 사람에게 전달하기는 힘들다. 그러나 세 단어 주소를 활용하면 이 사람이 앉아있는 벤치 혹은 잔디의 정확한 위치까지 표현할 수 있다. GPS 역시 세밀한 주소 표현이 가능하지만, 길고 복잡해 실생활에서 이용이 어렵다는 단점이 있다. 팔머 디렉터는 "기존 주소의 부족한 부분을 메꾸기 위해 이같은 방안을 고안했다"면서 "국제적으로 새로운 주소 시스템의 기준을 만들고 싶다"고 강조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이미 구급차·소방차·경찰차 등 응급시설을 부를 때 세 단어 주소를 이용하고 있으며, UN국제기구 레드크로스도 피해복구 위치를 찾을 때 이 주소체계를 사용한다. 주소를 명확히 표현하기 위해 명함에 세 단어 주소를 넣는 기업들도 늘어나고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전세계 170개국, 1000여개의 기업과 비정부기관(NGO)이 세 단어 주소를 채택했다.

w3w가 카카오맵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만큼, 향후 카카오의 다른 서비스에 활용될 가능성도 커 보인다. 택시호출 서비스나 카카오톡 내 배달 서비스 등이 그 대상으로 꼽힌다. 이창민 카카오 앱데이터사업파트 파트장은 "다른 서비스와 연동할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당장 계획중인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당장은 세 단어 주소를 알리는 데 주력하겠다는 것이다. 카카오는 카카오맵의 세 단어 주소 기능을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할 예정이다. 팔머 디렉터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사용할 수 있는 주소 기준이 되고, 다른 기업들이 도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