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V50 씽큐` 출시 연기… 5G 폰 공급난 심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 V50 씽큐` 출시 연기… 5G 폰 공급난 심화


LG전자가 오는 19일로 예정된 5G 스마트폰 'LG V50 씽큐'(ThinQ·사진) 국내 출시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5G 상용화와 함께 5G 스마트폰 공급난이 더 심화될 전망이다.

LG전자는 16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서비스에 대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5G 스마트폰 완성도에 집중하겠다"면서 5G 스마트폰 출시 연기 배경을 밝혔다. 이어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소프트웨어), HW(하드웨어),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LG V50 씽큐 출시일은 추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V50 씽큐 출시일 연기에는 5G 품질을 둘러싼 논란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5G 품질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V50 씽큐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퀄컴 칩셋의 호환 문제 등도 V50 씽큐 출시일을 연기한 배경으로 언급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에 자체 제작한 '엑시노스 모뎀 5100'을, LG전자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X50 5G' 모뎀 칩을 장착하고 있다. 앞서 LG전자 V50 씽큐의 출시일은 3월로 예정돼 있었지만, 퀄컴의 5G 모뎀칩 공급이 늦어지면서 출시 일정이 한차례 늦어진 점도 이같은 관측에 힘을 더하고 있다.

LG전자의 5G 스마트폰 공급이 지연되면서,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5G 단말기 부족현상은 당분간 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 최초 5G를 상용화 한 국내에서는 삼성전자가 5G 스마트폰을 공급하고 있지만, 초반 기대이상의 관심으로 단말기 수급에 어려움이 큰 실정이다.

LG전자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LG V50 씽큐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지기자 ke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