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총자산 60% `알짜`기업… `3000억+α` 兆단위 빅딜 유력

한때 재계 7위 금호, 60위 밖으로
사실상 중견기업 추락 불가피
'모태' 금호고속은 지킬 가능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룹 총자산 60% `알짜`기업… `3000억+α` 兆단위 빅딜 유력

그룹 총자산 60% `알짜`기업… `3000억+α` 兆단위 빅딜 유력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막오른다
매각 시나리오


[디지털타임스 김양혁 기자]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그룹 매출의 64%, 총자산의 60%를 차지하는 '알짜' 아시아나항공과 함께 항공 계열사도 통째로 팔 가능성이 높다. 에어부산, 에어서울, 아시아나IDT 등이 대상이다. 이럴 경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산업과 금호고속, 금호리조트만 남게 된다. 박 전 회장의 이번 결단은 코앞으로 다가온 차입금을 갚지 못할 경우 남은 금호산업과 금호고속마저 흔들릴 수 있다는 절박함이 깔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금호고속은 박 전 회장의 아버지인 고(故) 박인천 금호그룹 창업주가 설립한 회사로, 그룹의 모태나 다름없다.

◇박삼구 부자(父子) 결국 산업은행에 '백기' = 15일 오전 박 전 회장과 아들인 박세창 아시아나IDT 사장이 아시아나항공 주채권은행인 KDB산업은행의 이동걸 회장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박 전 회장 부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 의사를 전달했고, 곧바로 매각 방안을 담은 수정 자구계획을 냈다.

앞서 박 전 회장은 용퇴와 금호고속 지분 담보 제공 등이라는 승부수를 냈지만, 채권단은 단호한 입장을 고수했다.

채권단은 "사재 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는 박 전 회장 일가가 사재를 털든, 우량자산을 매각하든 '현금'을 마련하는 성의를 보여야 채권단 역시 그에 상응하는 지원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에어부산이나 아시아나IDT 등 상장사를 팔아 실탄을 마련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단기 차입금 1조3013억원가량을 메우기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아시아나항공의 총 차입금은 3조4400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당장 오는 25일 만기인 600억원 규모 회사채 상환도 부담이다.

산업은행은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제시한 수정 자구계획 검토를 위해 채권단 회의를 이날 오후 개최했다.

◇'알짜'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통매각…'兆 단위' 빅딜 성사될까 =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구주매각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즉시 추진하는 대신 5000억원의 자금 수혈을 요청한 상태다. 세부 내용으로는 자회사 별도 매각 금지(인수자 요청 시 별도 협의), 아시아나항공 상표권 확보 등이다.

따라서 아시아나항공 계열사는 통매각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은 에어부산(44.2%),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 에어서울(100%)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이 지분들이 시장으로 나올 경우 경영권 프리미엄이 붙여질 가능성이 높다. 이렇게 되면 시가기준 아시아나항공 3000억원에다 알짜 계열사와 경영권 웃돈 등이 붙어 실제 매각가격은 조 단위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모태' 금호고속은 지킬 듯…재계 60위권 중견기업으로 추락 =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고속과 금호산업만 남아 중견기업으로 쪼그라든다. 이 중 금호고속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모태다. 박 전 회장 부친인 고(故) 박인천 회장이 1946년 포드 디럭스 1935년형과 내쉬 1933년형을 17만원에 사서 광주택시를 만들면서 시작됐다. 이 회사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시작이었다.

하지만 2012년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어려워지자, 박 전 회장은 금호고속을 사모펀드로 매각했다. 당시 박 전 회장이 아버지 회사를 지키지 못했다며 눈물을 보였다는 일화는 잘 알려져 있다. 이후 약 5년 만인 2017년 다시 회사를 되찾았다. 금호고속과 금호터미널을 합병해 금호홀딩스로 했다가 작년 4월 금호고속으로 사명을 변경한 점 역시 회사에 대한 박 전 회장의 애정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한때 재계 7위로 '10대 그룹' 반열에 올랐던 금호아시아나그룹은 60위권 밖으로 밀려나며 중견기업 수준으로 사세가 급격히 쪼그라들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작년 말 별도 기준 자산은 6조9250억원으로, 그룹 총자산(11조4894억원)의 60%를 차지한다. 아시아나항공이 떨어져 나가면 그룹 전체 자산 규모가 3분의 1 수준으로 축소된다.이 경우 금호그룹 자산 규모는 4조5000억원대로 주저앉게된다. 지난해 재계 순위 60위 한솔이 5조1000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60위권 턱걸이도 힘들다.

재계 관계자는 "아시아나항공 매각으로 아시아나도 살길을 찾고, 금호그룹도 유동성 위기에서 벗어나 신용등급 상향 등 효과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지만, 그룹 입장에서는 사세가 급속히 축소되면서 경제계에서 미치는 영향력도 급속히 감소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올해까지 약 11년째 공중분해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재건을 위해 동분서주했지만, 결국 '자금력' 앞에 무릎을 꿇게 됐다.

김양혁기자 m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