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도입 후 ‘삶의 질’…사무직·고객상담↑ 제조직·외식↓

15일 인크루트 설문조사 결과 발표
주52시간제, 업종·직군별 만족도 희비 엇갈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주 52시간제 도입 후 직장인들의 삶의 질 향상 수준이 직군·업종별로 엇갈렸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근로시간 단축은 사무직 등에는 긍정적 영향을 미쳤지만, 제조업과 현장 서비스직에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지난 5일부터 10일까지 직장인 622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할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지난해 7월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이 변했는지에 대해 84%가 그렇다고 답했다. 전체 응답자 중 18%는 매우 좋아진 편이라고 답했고 조금 좋아진 편이라고 답한 비율도 18% 수준이었다.

근로시간 단축 후 출퇴근 등 업무시간이 조정된 직장인은 전체 설문 응답자의 27%였다. 대기업 재직자의 60%, 그리고 중견·중소기업 재직자의 각 37%, 18%가 업무시간이 달라졌다고 응답했다. 이를 두고 인크루트는 "제도 우선 적용 대상이었던 300인 이상 대기업뿐만 아니라 일부 중견 중소기업들도 미리 근로시간을 조정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근로시간 단축 후 삶의 질의 변화는 직군·업종별로 상이하게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만족도가 가장 큰 직군은 사무직(89%)이며 전문직(84%), 관리직(82%), 서비스직(76%)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고 전했다.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직군은 제조직(67%)이었다.

업종별로는 고객상담·리서치 업종에서 좋아진 편이라 답한 비율이 100%에 달했다. 유통·판매(94%), 교육·강사(93%) 업종도 평균을 웃도는 만족도를 보였다. 근로시간 단축 이후 삶의 질이 좋아지지 않았다는 응답은 생산·건설·운송(22%), 문화·여가·생활(25%), 외식·부식·음료(43%) 등의 업종에서 많았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주 52시간 도입 후 ‘삶의 질’…사무직·고객상담↑ 제조직·외식↓
주 52시간제 도입이 사무직 등에는 긍정적 영향을 미쳤지만, 제조업과 현장 서비스직에는 그렇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인크루트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