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선` 고비 넘지 못하는 여야…‘파국’ 향해 가는 4월 임시국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야가 좀처럼 '이미선' 고비를 넘지 못하고 있다.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단은 15일 회동을 열고 이미선 헌법재판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이하 청문 보고서) 처리와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쟁점 법안 처리 등을 논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흩어졌다.

특히 여야는 이 후보자 청문 보고서 채택을 놓고 극과 극 대립을 이어갔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 모두발언에서 "여야 간 쟁점 사안이 있지만 별개로 국회가 대화와 타협을 하면서 민생·경제입법을 했으면 한다"면서 "이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있지만, 이 문제도 여야의 이견을 청문 보고서에 담아 채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나 야당은 물러서지 않았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못할 정도라고 야당이 말하면 한 번쯤 생각해보는 게 맞는 게 아닌지 싶다"고 반박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역시 "여론조사에서 이 후보자가 부적격 하다는 여론이 배가 넘는다"면서 "국민 여론을 보고 현명한 결정을 내리길 촉구한다"고 했다. 여야 원내대표단은 이날 끝내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하고 '빈손'으로 회담장을 나섰다.

국회는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이날까지 이 후보자의 청문 보고서를 채택해야 했지만 야당이 보고서 채택 자체를 거부하면서 결국 1차 시한을 넘겼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이내로 다시 시한을 정해 청문 보고서 채택을 재요청할 예정이다. 재요청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청문 보고서 채택을 하지 못하면 대통령의 의지대로 이 후보자를 임명할 수 있다. 청와대 측은 국회가 끝까지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더라도 이 후보자를 임명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고 있다.

다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이 후보자의 임명을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이 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면 4월 임시국회 정상화는 사실상 물 건너갈 가능성이 크다. 최교일·이양수 등 한국당 소속 의원들은 이날 대검찰청을 방문해 이 후보자 부부를 부패방지법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이들은 또 이 후보자 부부의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에 대해서도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도 금융위원회에 이 후보자의 내부정보 주식거래 의혹 조사요청서를 냈다. 이 후보자에 대한 논란이 검찰 고발과 수사 의뢰로 번지면서 여야 공방이 최고조를 달리고 있는 만큼 야당의 4월 국회 일정 거부 등 정국경색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이미선` 고비 넘지 못하는 여야…‘파국’ 향해 가는 4월 임시국회
(왼쪽부터)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5일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회동을 갖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