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추석까지 당 지지율 10% 안되면 나가겠다” 배수진 …풍전등화 바른미래당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추석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배수진을 쳤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 참패 책임 인정한다. 당 정체성 논란 인정한다. 내년 총선 이대로 치룰수있느냐 의구심 인정한다. 비판 모두 받아들인다"면서 "그러나 자리보존을 위해 사퇴거부한다는 비판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손 대표는 당장 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단언했다. 손 대표는 "자리에 연연하지 않지만, 지금 바른미래당의 상황으로는 대표를 그만두는 순간 당이 공중분해될 가능성이 크다"며 "무책임하게 사퇴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다만 손 대표는 "개인적인 욕심 없고, 자리에 연연하지 않는다. 오직 나라 정치를 구조적으로 바꿔서 국민적 화합과 정치적 안정, 경제가 나아지고 민생이 발전하는 정치를 하려고 한다"면서 "추석까지 제3 정치 그림을 그리고, 바른미래당의 모습과 역할을 구화하겠다. 그때까지 당 지지율이 10%에 미치지 못하면 그만두겠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4·3 보궐선거 참패 이후 심한 내홍을 겪고 있다.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은 손 대표에게 사퇴를 요구하며 최고위 참석도 거부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최고위도 정족수 미달로 의결 없이 회의만 진행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에 참석하지 않고 있는 이들에게 "당무를 방해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당과 당원의 명예를 실추하는 발언은 해당 행위로 간주하고 응분의 책임을 묻겠다"고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손 대표는 이들의 최고위 거부가 계속되면 대표 권한으로 지명직 최고위원을 임명하겠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손 대표가 대표직 사퇴요구를 수용하지 않은 대신 추석까지 지지율 10% 달성이라는 카드를 제시했으나 바른미래당 내홍 사태가 진정될지는 미지수다. 하태경·이준석 최고위원 등은 손 대표의 제안에도 아직 사퇴 요구를 거둬들이지 않고 있다. 특히 안철수 전 대표의 복귀 시점도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독일 뮌헨에 머물고 있는 안 전 대표는 9월쯤 복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의 내분 이후 꾸준하게 안 전 대표 복귀설이 나오고 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손학규 “추석까지 당 지지율 10% 안되면 나가겠다” 배수진 …풍전등화 바른미래당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