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차기회장 선임 절차 돌입…"내부 발탁 가능성"

오성목·이동면 사장 등 거론
공모 통한 외부 후보도 검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 차기회장 선임 절차 돌입…"내부 발탁 가능성"
오성목 사장


KT 차기회장 선임 절차 돌입…"내부 발탁 가능성"
이동면 사장


KT 이사회가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공식 절차를 개시했다. 특히 황 회장이 최근 "내부에서도 CEO 발탁이 가능하도록 후계자 양성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후임 회장 결정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이사회를 통해 진행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내부 출신 인사 기용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KT 이사회는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프로세스를 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앞서 KT는 지난달 29일 열린 제37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 선임을 2019년 주요 과제로 선언한 바 있다.

KT는 2018년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관 개정을 통해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지배구조위원회, 회장후보심사위원회, 이사회, 주주총회로 단계화했다. 정관에 근거해 KT 이사회는 절차와 규정에 따라 투명하고 공정하게 차기 회장 선임 프로세스를 운영할 방침이다.

차기 회장 선임을 위한 프로세스의 첫 단계로, 지배구조위원회는 회장후보자군 구성을 위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배구조위원회는 정관 및 규정에 따라 사외이사 4명과 사내이사 1명으로 구성됐다.

사내 회장후보자군은 지배구조위원회 운영규정에 따라 회사 또는 계열회사(KT 또는 그룹사) 재직 2년 이상이면서 회사(KT) 직급 기준으로 부사장 이상인 자로 구성된다. 선임 절차의 공정성을 위해 사내이사로 지배구조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김인회 사장과 이사회 간사인 박종욱 부사장은 사내 회장후보자군에서 제외를 요청했다.

지배구조위원회는 이를 감안해 사내 회장후보자군을 구성할 예정이며,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춘 사외 회장후보자군 확보를 위해 공모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지배구조위원회는 회장후보자군을 조사·구성하고,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선정한다. 정관에 따라 회장후보심사위원회는 지배구조위원회에서 선정한 회장후보 심사대상자들을 심사한 후 이사회를 거쳐 회장후보를 확정한다. 이사회에서 추천한 회장후보는 주주총회를 통해 차기 회장으로 최종 선임된다. 황창규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20년 3월 만료된다.

KT 내부에서는 차기 회장 후보군으로 김인회 경영기획부문장 사장과 박종욱 전략기획실장 부사장을 비롯해 구현모, 오성목, 이동면(이상 사장), 남상봉, 박병삼, 박윤영, 신수정, 윤종진, 이필재, 전홍범(이상 부사장) 등 12명이 거론돼 왔다. 이중 KT 지배구조위원회에 참여 중인 김인회 사장을 제외하면 이동면 미래플랫폼사업부문장 사장, 오성목 네트워크부문장 사장이 차기 회장 후보로 유력시 되고 있다.

다만, 오성목 사장은 KT 내부 핵심 인물로 꼽힘에도 불구하고, KT 아현지사 화재와 관련돼 있어 험로가 예상된다. 이동면 사장은 KT의 미래가 걸린 5G상용화와 생태계 확장 등 중책을 맡고 있고 황 회장의 신임도 두터운 인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이 사장은 올해 3월 김인회 사장과 함께 KT 사내이사에 오르면서 유력 후보군에 합류했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