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창업농 1600명 선발, 3년간 월 최대 100만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청년창업농 1600명 선발, 3년간 월 최대 100만원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2981명이 지원한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서 1600명을 뽑아 각 시·군을 통해 지원자들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황병서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2019년 '청년창업농 영농정착지원사업'에서 1600명을 선발해 각 시·군을 통해 지원자들에게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선발은 2981명이 참가해 1.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원자들이 제출한 영농계획에 대한 서면평가와 면접평가를 거쳐 최종 선발 인원을 결정했다고 농식품부 측은 설명했다.

해당 사업은 청년층의 농업분야 창업 활성화와 조기 경영 안정화를 위해 월 최대 100만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최장 3년간 지원한다. 창업자금·농지임대·영농기술 교육 등도 연계 지원하는 방식도 있다. 시행 첫해인 지난해에 1600명의 청년창업농을 선발하여 지원했다. 올해 신규 선발자 1600명을 포함 총 3200명의 청년창업농이 영농정착을 지원을 받게 된다. 시도별 선발인원을 살펴보면 경북이 292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북 270명, 전남 258명, 경남 187명, 경기 160명 등이 뒤를 이었다.

영농경력별로는 창업예정자가 950명(59.3%), 독립경영 1년차 464명(29.1%), 2년차 126명(7.9%), 3년차 60명(3.7%)으로 전년 대비 창업예정자의 비율이 16.8%포인트(P)상승했다.

이들이 주 생산(예정 포함) 품목을 보면 채소류 26%, 과수류 14%, 축산 14%, 특용작물 8%, 식량작물 9%, 화훼류 4% 순으로 나타났다. 축산과 경종 복합경영 10%, 기타 품목 복합경영은 15%를 기록했다.

선발된 1600명 중 독립경영 1~3년차 651명에게는 4월말부터 영농정착지원금이 지급된 창업예정자 949명은 농지 등 영농기반을 마련하고 농업경영체 등록을 한 이후 지원금이 지급되게 된다.

이시혜 농식품부 경영인력과 과장은 "농업에 관심 있는 청년들이 영농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관련된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는 한편, 청년 농촌 보금자리 조성사업 등을 통해 농촌지역의 문화, 여가, 보육 등 거주환경 개선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청년들이 농촌지역에서 생활하는 불편을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황병서기자 BShw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