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GDP 갉아먹는 보호무역… 한국은 2.9% 타격

美中 무역갈등·브렉시트 등 여파
英 10.4%·中 4.3%… 리스크 노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호주의에 따른 글로벌 통상 갈등이 세계 경제에 타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주요 통상 분쟁이 세계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이 어느 정도인지를 분석한 결과가 나왔다.

14일 블룸버그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데이터를 바탕으로 세계 경제가 보호주의에 바탕을 둔 주요 무역 리스크에 노출된 규모를 분석한 결과, 세계 총생산(GDP)의 2.3%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호 무역으로 인한 국가별 영향은 한국이 GDP의 2.9%, 영국 10.4%, 노르웨이 6.7%, 중국 4.3%, 멕시코 4.3%로 나타났다.메이바 커즌·톰 올릭 이코노미스트는 "이는 중국에서 미국으로 수출되는 스마트폰에 동아시아 국가들과 미국의 자원과 부품이 혼합돼 사용되는 것처럼 공급망이 국경을 종횡으로 넘나드는 세계 무역의 현실을 반영해 산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는 세계 경제의 주요 리스크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미중 무역전쟁,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자동차 관세 부과를 꼽았다.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글로벌 GDP의 0.9%가 브렉시트 무역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고 진단했다. 영국과 아일랜드가 각각 경제 규모의 10% 안팎에 대해 리스크에 직면했으며 노르웨이, 룩셈부르크 등 영국과 무역 연관성이 높은 작은 유럽 국가 경제도 큰 영향을 받을 수 있다.

미중 무역 갈등 여파도 세계 경제를 뒤흔드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블룸버그는 미중 무역 갈등에 따른 리스크가 세계 GDP의 1%에 해당한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양국이 합의에 이르더라도 당장 양국이 상호 부과한 관세가 철폐되지 않을 것으로 보이며 경제 패권을 둘러싼 양국의 근본적인 갈등도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경제가 3.9%로 가장 큰 리스크에 노출돼 있고 미국도 1.3% 영향을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 경제는 0.8% , 대만 경제는 1.7% 위험에 처한 것으로 분석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과의 관세 전쟁이 끝나가자 포문을 EU와 일본으로 돌리고 있다. 이때 미국의 최대 '무기'는 자동차 관세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동차는 유럽 국가들과 일본, 한국 등의 주력 수출 품목이다.

보호무역에 대한 경고는 계속되고 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장관은 지난 11일 미 CNBC와 한 인터뷰에서 "글로벌 차원으로나 유럽 차원으로나 경기 둔화에 직면해 있으며 그 이유가 바로 전 세계를 둘러싼 통상 갈등 때문"이라며 "미·EU의 무역갈등은 정치적, 경제적 실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