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손바닥만 대면 은행거래 끝!

KB금융지주 손바닥 정맥 인증 서비스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통장이나 비밀번호 없이 손바닥만으로 은행 거래를 할 수 있는 서비스가 출시됐다.

KB국민은행은 손바닥 정맥 인증을 통해 영업점 창구에서 예금을 지급하는 '손으로 출금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14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한 번의 손바닥 정맥 인증으로 은행 창구에서 예금 지급이 가능한 신개념 창구 출금 서비스다. 창구에 설치된 인식기에 손바닥만 대면 인증이 가능해 거래시간이 단축되는 효과가 있다.

특히 비밀번호 분실 우려가 높은 고령층 고객에게 창구 거래 편의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KB국민은행은 이와 관련 특허 신청도 진행 중이다.

생체정보 유출 우려를 차단하기 위해 KB국민은행은 등록된 손바닥 정맥 정보를 암호화해 금융결제원과 일정 비율로 분산 보관하기로 했다. 조각으로 분산 보관된 생체정보는 금융 거래 때 결합해 인증에 사용된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지난 12일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사에 열린 출시 기념식에 참석해 서비스를 직접 시연했다. 손바닥 정보를 사전 등록한 최 위원장은 기념식이 끝난 뒤 창구에서 정맥을 인증한 뒤 1만원을 출금했다.

최 위원장은 "유권해석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규제 측면의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금융회사가 안심하고 혁신을 추진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이번 사업은 금융당국의 적극적 개선 의지, 금융결제원의 정보 분산 보관 신기술, 금융회사의 도전적 혁신이 힘을 모아낸 결실"이라며 "디지털 소외계층에게 쉬운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2월 영업점 창구에서 바이오 인증만으로 출금이 가능하도록 관련 유권해석을 받은 바 있다. 올 1월엔 금융감독원에서 예금거래 기본 약관 개정을 승인받아 바이오 인증을 이용한 창구 출금 근거도 마련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이젠 손바닥만 대면 은행거래 끝!
12일 KB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 '손으로 출금 서비스' 출시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김학수 금융결제원장, 최종구 금융위원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허인 KB국민은행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