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택트렌즈 특허 5년간 203건, 패션 민감한 젊은층 영향받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콘택트렌즈 특허 5년간 203건, 패션 민감한 젊은층 영향받아
최근 10년간(2009∼2018년) 출원된 기능성 콘택트렌즈의 종류별 현황

(단위 : 건수)


미용과 눈 건강을 지키는 기능을 장착한 콘택트렌즈 관련 특허출원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14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4∼2018년) 기능성 콘택트렌즈의 특허출원은 모두 203건에 달했다. 이는 직전 5년간(2009∼2013년) 출원건수(119건)에 비해 70% 이상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전체 콘택트렌즈 특허출원이 42% 늘어난 것과 비교해 훨씬 높은 증가율이다. 출원기술을 보면 미용렌즈가 전체의 39%(125건)을 차지해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시력교정 가변렌즈(30%, 97건), 질병 진단 및 약물방출 치료렌즈(23%, 75건), 안구건조를 방지하는 습윤성 렌즈(18%, 58건), 자외선·청색광 등을 차단하는 눈보호렌즈(10%, 32건) 등의 순이었다.

가장 많은 특허출원을 보인 미용렌즈는 이전 5년간 출원 건수(46건)에 비해 70% 큰 폭으로 늘었다. 홍채의 색을 다양하게 변화시킬 수 있는 컬러렌즈와 눈의 검은자위를 크게 보이도록 하는 서클렌즈 등 외모와 자기표현에 관심 많은 젊은층의 수요가 적극 반영된 데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또한 눈물 속 포도당 농도를 검출해 혈당치를 알려주는 '진단렌즈', 안질환 치료약물을 서서히 방출하는 '치료렌즈', 잠을 자는 동안 착용하면 각막을 눌러 교정해 주는 '각막 교정렌즈', 작은 구멍을 통해서만 보도록 해 눈 근육을 운동시켜주는 '핀홀렌즈' 등 눈 건강을 위한 다양한 콘택트렌즈가 꾸준히 출원되고 있다.

출원인별로는 외국기업이 72%를 차지해 국내기업 13%보다 6배 가까이 많은 출원량을 기록했다. 외국기업 중 미국의 존슨앤드존슨의 출원이 전체의 46%(149건)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유현덕 특허청 사무기기심사과장은 "외모뿐 아니라 눈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많아져 다양한 기능을 지닌 콘택트렌즈 출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해외를 겨냥한 기술개발과 특허권 확보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