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신곡發 장애 죄송"…멜론 `이용권 이틀 연장` 보장

멜론 "트래픽 몰려 장애 발생"
소비자들 "미리 대응 했어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BTS신곡發 장애 죄송"…멜론 `이용권 이틀 연장` 보장


그룹 방탄소년단(이하 BTS)의 신곡 발표로 지난 12일과 13일 서비스 장애를 일으킨 멜론이 보상방안으로 가입자들의 이용권을 2일씩 연장한다고 밝혔다.

14일 멜론은 "장애로 인해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이용권을 보유한 모든 가입자의 사용 기간을 2일간 연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3일 오후 9시30분 기준 멜론 정기결제 이용권을 보유한 가입자의 결제 일자는 기존 일자보다 2일 연장된다. 티켓 이용권 소지자의 경우, 이용권 만료일이 기존보다 2일 늘어난다. 만약 지난 12일부로 이용권이 만료됐을 경우에는 멜론 캐시 1000원이 지급된다.

보상 적용 여부를 확인하려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의 설정 화면에서 '내 정보' 탭의 '내 구매정보'를 보면 된다. PC웹사이트에서는 '내정보' 탭의 '내 이용권/결제정보'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앞서 BTS가 새 앨범을 발표한 지난 12일, 오후 6시부터 약 1시간45분 동안 멜론에서 장애가 발생해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BTS의 신곡 발표로 이용자들이 몰려 트래픽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이어 다음날인 13일 오후 3시 경에도 약 1시간15분 동안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다. 폭증하는 트래픽에 대응하기 위한 시스템 및 서버 보완 작업 중에 예상치 못한 장애가 발생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소비자들은 BTS 신곡 발표로 사용자들이 급증하기는 했지만, 멜론측이 급격히 트래픽이 증가할 것에 대한 대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다는 지적이다. 특히 멜론은 지난 연초부터 저작권료 인상을 이유로 서비스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멜론 측은 "멜론은 시스템 점검 및 대비를 철저히 해 향후 이와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위수기자 withsuu@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