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커로 고품격 사운드…북미 출격 LG ‘G8 씽큐’ 비밀병기

세계 첫 정맥 인식 스마트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스피커로 고품격 사운드…북미 출격 LG ‘G8 씽큐’ 비밀병기
12일 LG전자 모델이 미국 뉴욕에서 LG G8 씽큐 동영상 아웃포커싱 기능을 체험해보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12일(현지시간) 북미시장에 전략 스마트폰 'LG G8 ThinQ(씽큐)'를 출시했다. 버라이즌, AT&T, 스프린트, T모바일 등 주요 이동통신사는 물론 전자제품 유통채널을 통해 언락폰(공기계)으로도 출시된다.

LG G8 씽큐는 후면은 카메라 모듈부 돌출이 없고, 지문인식 센서도 더욱 부드럽게 처리해 전체적으로 매끄러운 일체감을 구현했다. 제품 전면에는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자체를 스피커 진동판으로 활용하는 '디스플레이 스피커'로 수화부 리시버도 없앴다.

이어폰이나 음원 종류에 상관없이 사운드의 입체감을 강화해주는 DTS:X 기술은 외부 스피커에도 적용돼 고품격 스테레오 사운드를 이어폰 뿐만 아니라 스피커로도 즐길 수 있다. 최대 32비트 192 킬로헤르츠까지 지원하는 하이파이 쿼드 DAC 뿐만 아니라 강력한 중저음으로 박진감을 높여주는 '붐박스 스피커'도 그대로다.

LG G8 씽큐 전면에 탑재된 'Z 카메라'는 화질 뿐만 아니라 사진을 찍는 재미와 편의성까지 더한다. 'Z 카메라'는 인물과 배경만을 구분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인물과 카메라와의 거리를 밀리미터(mm) 단위까지 정교하게 계산하고, 화면 흐림 정도를 256단계로 조정할 수 있다. 카메라 이미지 센서 크기는 1.22㎛로 LG V40 씽큐 보다 약 10% 커져 더욱 깨끗한 사진을 구현한다.

또한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에 적용된 정맥 인식기능은 카메라를 향해 손바닥을 비추기만 하면 손바닥 안의 정맥을 위치, 모양, 굵기 등으로 분석해 사용자를 식별한다. ToF 센서와 적외선 조명의조합으로 아주 어둡거나 밝아도 사용자의 얼굴을 구분한다. 'Z 카메라'는 화면을 만지지 않고 카메라를 향해 손을 왼쪽이나 오른쪽으로 움직여 미리 지정한 앱을 구동하거나 전화가 왔을 때도 손짓만으로 받거나 끊는 게 가능하다. 화면을 캡처하거나, 동영상·음악을 감상하다가 제스처만으로 볼륨을 키우거나 줄일 수도 있다.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낙하, 고온·저온, 고습, 진동 등 14개 항목을 통과할 정도로 견고한 내구성도 갖췄다.

이연모 LG전자 MC단말사업부장 전무는 "차별화된 디자인과 탁월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춘 LG G8 씽큐로 북미 시장 고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 G8 씽큐가 북미 시장에 출시되는 가운데 제품에 대한 현지 매체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IT 매체 씨넷 은 "LG G8 씽큐는 매우 훌륭한 폰"이라면서 "슬림하고 매끈한 디자인과 방수기능을 갖췄으며 유선 헤드폰 사용자들에게 희소식"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북미 IT 매체 안드로이드 헤드라인은 "카메라 툭 튀어나옴 현상이 전혀 없는 후면 디자인부터 크리스탈 사운드 올레드 디스플레이, 전면 ToF 카메라까지 거의 모든 것이 새롭다"며 LG G8 ThinQ를 다양한 기능들로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