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T스마트폰 교실` 2000명 돌파

지난해 11월 54개 매장서 시작
초등생 코딩 교육도 수업 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T `T스마트폰 교실` 2000명 돌파
'신나는 코딩 교실' 수업 중 어린이가 알버트에 부착돼 있는 근접 센서를 이용해 로봇을 조종하는 '알버트와 밀당하기'를 직접 해보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전국 SK텔레콤 지점·대리점이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ICT 배움의 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SK텔레콤은 전국 300여개의 T월드 매장(공식인증대리점)에서 진행 중인 '알기 쉬운 T스마트폰 교실' 누적 수강생이 프로그램 시작 5개월만에 2000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T스마트폰 교실'은 SK텔레콤이 지난해 11월 매장 54개에서 시작한 실버세대 대상 스마트폰 무료 교육 프로그램으로, 현재는 전국 매장 300곳으로 확대해 열리고 있다. 초등학생 대상 코딩 교육 '신나는 코딩 교실'도 첫 수업에 들어갔다.

우선, 'T스마트폰 교실'은 매장 상황에 따라 매주 또는 격주 1회로 한 시간 가량 열리고 있다. 교육 내용은 실버세대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스마트폰 조작, 카카오톡 활용같은 기초부터 금융·멤버십·교통·카메라 앱 이용법 등 심화된 내용까지 다룬다.

'T스마트폰 교실'은 최근 사회적 문제로 대두된 'Silver Tax(실버택스)'를 해소하는 데도 기여하고 있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수강생들이 스마트폰을 통한 각종 간편결제·금융·멤버십 앱 이용 방법을 배우면서 기존에 받지 못했던 할인·적립 혜택을 받게 됐기 때문이다. 실버택스는 디지털 소외를 겪는 노년층이 같은 상품·서비스에 대해 젊은 층보다 더 비싸게 지불하는 현상이다. 대중교통앱 사용법에 대한 강의도 호평을 받았다. 버스 도착시간에 맞춰 정류장에 가는 방법, 원하는 출구로 가장 빨리 나갈 수 있는 하차문 정보 등 실버세대의 실생활에 유용한 정보를 알 수 있어 유익하다는 평가다.

초등학생 대상 코딩 교육도 첫 수업에 시작했다. 지난 13일엔 SK텔레콤 경기도 일산 지점에서 초등학교 학생 2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신나는 코딩 교실' 첫 수업이 열렸다.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신나는 코딩 교실'을 전국 주요 도시의 10여 개 지점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신나는 코딩 교실'은 SK텔레콤 교육용 스마트 로봇 '알버트' 등을 이용해 미션을 해결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처음 접하는 학생들에게 흥미와 자신감을 심어주는 것이 목표다. SK텔레콤은 올해 내로 '신나는 코딩 교실'을 서울, 부산, 광주 등 전국 주요 도시 지점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SK텔레콤 유영상 MNO 사업부장은 "'T스마트폰 교실'과 '신나는 코딩 교실'은 SK텔레콤의 유통망과 ICT 기술을 개방·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자는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공유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정보통신 격차 해소 등 사회적 가치를 지속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T스마트폰 교실' 수강을 원하는 고객은 T월드에 접속한 뒤 고객지원·행복커뮤니티센터로 들어가 주소지 주변의 교육장을 예약할 수 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