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의 힘...LGU+, ‘일상로 5G길’, 방문객 5만 돌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는 서울시 강남구에 이달 1일 오픈한 5G(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이 오픈 약 2주일만인 지난 13일, 누적 방문객 5만명을 넘어섰다고 14일 밝혔다.

입소문에 힘입어 오픈 당일 1500명이었던 일 단위 방문객 수(평일 기준)는 167%가 증가해 지난 12일 4000명을 돌파했다. 주말에는 하루 평균 5000명이 넘는 방문객이 '일상로 5G길'을 찾아 LG유플러스 5G 서비스를 체험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300명이 넘는 외국인이 이곳을 방문해 AR(증강현실), VR(가상현실), 스포츠 등 LG유플러스 5G서비스를 직접 체험했다. 영국 국영방송사인 BBC, 카타르 방송사인 알자지라 등 해외 방송사 취재진도 취재를 벌이는 등 해외 언론의 관심도 뜨거웠다.

방문객 설문조사에 따르면 방문객 중 LG유플러스 고객은 26%, 타사 고객이 74%였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59%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30대 비중은 두 번째로 많은 22%로 20~30대가 전체 방문객의 8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인이나 친구와 함께 방문하는 비중도 73%에 달해 LG유플러스의 팝업스토어 '일상로 5G길'이 강남역 인근 젊은 층의 핫 플레이스로 자리잡았음을 보여줬다.

체험 고객 김민성(남, 32세)씨는 "빠른 게 5G인줄 알았는데 즐길 수 있는 AR, VR 콘텐츠도 많고 다른 통신사에서 봤던 것 중에 제일 좋았던 것 같다"며 LG유플러스 5G 서비스에 대해 호평했다. 정혜주(여, 29세)씨는 "5G에 대해 잘 몰랐는데 체험해 보니 5G가 쉽게 이해됐고 앞으로 나올 5G 서비스에 대해서도 더 궁금해져 다시 한번 오고 싶다"며 U+ 5G와 팝업스토어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5G 일상길에서 고객들은 VR헤드셋을 착용하고 초고화질의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생생함을 느낄 수 있는 U+VR 웹툰을 즐길 수 있다. 손나은, 이달의 소녀, 차은우 등 유명 연예인과 1:1로 스타데이트를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U+AR 서비스는 실제 스타가 눈앞에서 보듯 3D로 나타나고 자유롭게 360도 회전도 만날 수 있게 한다. 고객은 청하, AOA 등 TV속 스타를 불러내 함께 춤을 추며 영상을 찍고, 원하는 대로 돌려가며 스타의 퍼포먼스 영상을 감상 할 수 있다.

석혜영 LG유플러스 마케팅전략2팀 팝업스토어 PM은 "VR 400여편, AR 400여편, 공연 5300여편 등 경쟁사 대비 압도적인 수와 화질의 5G 콘텐츠를 생활 속에서 익숙한 공간들을 중심으로 체험하도록 한 것이 인기의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기대에 맞춰 콘텐츠를 지속 확대하고 고객이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 수 있는 차별적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일종의 작은 5G 빌리지로 구성된 '일상로 5G길'은 5월 말까지 휴일 없이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된다.김은지기자 kej@dt.co.kr

5G의 힘...LGU+, ‘일상로 5G길’, 방문객 5만 돌파
LG유플러스 모델이 일상로 5G길에서 VR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