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 선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북 임실 치즈의 개척자로 평가받는 지정환(디디에) 신부가 13일 오전 10시께 숙환으로 선종했다. 향년 88세.

벨기에 태생인 고인은 1960년부터 천주교 전주교구 소속 신부로 활동하며 국내 치즈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왔다. 1964년 임실성당 주임신부로 부임한 후 임실에서 산양 보급, 산양유 및 치즈 개발에 힘썼다.

특히 임실 성가리에 국내 첫 공장을 설립해 치즈 산업을 이끌었고 임실 치즈 농협도 출범시켰다. 고인은 한국 치즈 산업과 사회복지에 기여한 공로로 2016년 법무부로부터 우리나라 국적을 받았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임실 치즈 개척자’ 지정환 신부 선종
지정환(디디에) 신부. <위키피디아>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