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 주자"는 문대통령에 트럼프 대통령 "북한의 결정에 달렸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리라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낮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에서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 정상은 단독회담을 시작으로 핵심 참모들이 배석하는 소규모 회담과 오찬을 겸한 확대회담 등 총 2시간 동안 머리를 맞댄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계속 유지해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의 최종적 상태, 비핵화의 목적에 대해 완벽하게 동일한 생각 갖고 있다"며 "한국 국민들은 북한의 핵 문제도 트럼프 대통령이 대화로 반드시 해결해낼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있다"며 북미대화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나와 김 위원장의 관계는 매우 좋다. 김 위원장은 제가 진심으로 존경하는 분이며, 이런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생각한다. 이제 시간이 흐르며 아주 놀라운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북미정상회담도 있을 수 있나'라는 물음에 "있을 수 있다"면서도 "단계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 서둘러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남북미 회담을 할 계획도 있느냐'는 물음에 "그럴 수 있다"면서도 "전적으로 김 위원장에게 달린 것"이라고 답했다.

'비핵화가 될 때까지 계속 제재를 유지하느냐'는 물음에는 "계속해서 대북제재는 유지될 것이다. 현 수준의 제재는 계속 유지돼야 하며, 적정 수준의 제재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스몰딜' 가능성에 대해서는 "스몰딜도 일어날 수 있다. 단계적 조치를 밟을 수도 있다"면서도 "그러나 현시점에선 빅딜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 빅딜이란 바로 비핵화,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재개 및 금강산 관광 재개를 논의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적절한 시기가 되면 제가 지원을 할 것"이라면서도 "지금은 적기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적기가 되면 북한을 지원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이어 "북한이 핵을 폐기하면 이런 지원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면) 일본·미국·중국 등 여러 나라가 북한을 지원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러시아도 마찬가지"라고 했다.

전날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날(현지시간) 오후 12시 10분쯤 백악관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 부부가 도착하자 현관 앞에 기다리고 있던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맞이했다.

문 대통령은 푸른색, 트럼프 대통령은 푸른색과 붉은색이 섞인 줄무늬 넥타이를 착용했다. 김 여사는 베이지색 정장을, 멜라니아 여사는 진분홍색 코트를 입었다.

한미 정상 부부는 나란히 선 채로 기념촬영을 한 뒤 취재진을 향해 손을 흔들기도 했다. 김 여사와 멜라니아 여사는 다정하게 손을 잡고 들어갔다.

방명록 서명을 한 문 대통령은 곧바로 회담장인 오벌오피스로 향했다. 역대 한국 정상 중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처음이다. 오벌오피스에서 정상 부부간 기념촬영을 마친 뒤 여사 간 일대일 오찬을 위해 자리를 이동했다.

이어 한미 정상은 통역을 제외한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을 시작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