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블루베리 ‘정금나무’ 엽록체 DNA 해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우리나라 토종 블루베리 '정금나무'의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를 해독하는 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정금나무는 진달래과 산앵두나무속에 속하는 낙엽성의 키 작은 나무로, 우리나라 중남부 지역의 낮은 산에 자란다. 블루베리는 정금나무와 같은 산앵도나무속에 속하는 나무에서 열리는 열매를 일컫는다. 최근 흔하게 먹는 블루베리는 북아메리카 지역이 원산지이지만, 외국의 블루베리가 들어오기 이전부터 우리나라에도 '토종 블루베리'가 있었던 것이다.

블루베리는 몸에 좋은 '슈퍼푸드' 중 하나로, 강력한 항산화작용으로 세포노화 억제 효과가 있고,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고, 면역력 강화와 성인병 예방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산림과학원은 정금나무 엽록체 DNA를 분석한 결과, 총 133개의 유전자로 이뤄져 있고, 전체 길이는 17만3245bp(베이스페어·유전자를 구성하는 DNA 길이를 나타내는 단위)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

해독한 엽록체 DNA는 정금나무의 유전적 다양성과 식물학적 진화과정을 추적하고, 식물 생존에 중요한 광합성 정보를 제공하는 데 널리 활용될 것으로 산림과학원 측은 전망했다.

이제완 산림생명정보연구과 박사는 "나고야의정서 발효에 따라 각 나라의 고유한 생물주권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금나무 엽록체 DNA 유전자 지도는 정금나무 보존과 생명산업 소재로 생물주권 확보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미토콘드리얼 DNA'에 실렸다.대전=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토종 블루베리 ‘정금나무’ 엽록체 DNA 해독
정금나무 열매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