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인포섹, AWS 통합 관제서비스 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인포섹, AWS 통합 관제서비스 시작
AWS 통합 관제서비스를 하고 있는 SK인포섹 보안관제센터. SK인포섹 제공

SK인포섹이 아마존웹서비스(AWS) 이용 고객을 위한 통합 보안 관제서비스를 선보인다.

SK인포섹은 지난 2016년부터 AWS, 애저, 클라우드 제트 등 클라우드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보안관제 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등 클라우드에서 고객이 사용하는 IT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위협 모니터링 및 보안솔루션 운영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한 통합 관제서비스는 서비스 구조, 범위 측면에서 이전과 큰 차이가 있다. 관제서비스를 위해서는 고객의 보안 이벤트 정보를 수집, 분석할 수 있는 관제플랫폼이 필요하다. SK인포섹은 관제플랫폼 'Secudium(시큐디움)'을 AWS 클라우드 내에 구축했다.

현재 AWS가 직접 선보인 WAF(웹방화벽)에 대한 관제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은 SK인포섹이 유일하다. 이와 함께 SK인포섹은 △ 보안정책 관리 △위협 모니터링 및 탐지·분석 △ 위협 인텔리전스 △ 보안자산 관리 등 온프레미스(자체구축) 환경에서 제공하는 관제서비스 범위와 동일한 수준으로 확대한다.

이재우 SK인포섹 융복합사업그룹장은 "클라우드에서 사용하는 IT자원이 늘어남에 따라 보안시스템의 효율적 운영과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AWS 통합 관제서비스를 비롯해, 고객이 보안에 대한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컨설팅, 보안관제 등 보안서비스 전문 영역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