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윤리위원장에 박재윤 전 대법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문윤리위원장에 박재윤 전 대법관
한국신문윤리위원회는 신임 위원장으로 박재윤 전 대법관(사진)을 선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임기는 2021년까지 2년이다. 전날 열린 윤리위원회와 이사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아울러 정선구 한국신문협회 광고협의회장(중앙일보 광고사업본부장)과 이선기 전자신문인터넷 대표를 2019-2020년도 윤리위원으로 위촉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