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업계최초 비대면 실명인증 도입

"창구 방문 없는 디지털거래로 고객 편의 향상"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생명이 보험업계 최초 '비(非)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비대면 실명인증은 삼성생명'모바일 창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이뤄진다. 실명인증절차는 휴대폰이나 공인인증서 인증, 신분증 인증, 계좌 인증 등 총 3단계로 진행된다.

이번 서비스 도입으로 삼성생명 고객은 △전자금융거래 신청 및 변경 △비회원 분할보험금·만기보험금·배당금 간편 지급 △콜센터 거래한도 상향 △IRP 계약 등 업무를 창구 방문이나 전화 상담 없이 비대면 실명인증 후 거래할 수 있다.

기존 고객이 전자금융 거래를 하기 위해서는 창구 방문이 필수였다. 하지만 앞으로 타사 OTP기기가 있다면 모바일로 전자금융 신청 후 바로 거래가 가능하다.

또 비회원도 복잡한 가입절차 없이 분할보험금, 만기보험금, 배당금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일 5000만원까지 간편하게 받을 수 있다.

콜센터 거래한도 역시 일 5000만원에서 5억원까지 상향조정 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비대면 거래가 확대되는 추세에 맞춰 향후 대출, 수익증권 부문도 비대면으로 거래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삼성생명, 업계최초 비대면 실명인증 도입
삼성생명이 보험업계 최초 '비(非)대면 실명인증'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생명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