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손해보험, 2018 연도대상 시상식 개최

임직원 650여명 참석한 가운데 진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농협손해보험이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2018 연도대상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은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과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 6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시상식에서 박영규 보은농협 상무가 지난해 16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개인 부문에서 오승자 전남 안양농협 상무, 박성희 천지농협 과장 등 9명의 임직원이 금상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사무소 부문에서는 서울 남서울농협 외 24개 사무소가 종합부문 대상을 수상했으며 경기 수원축산농협 외 6개 사무소가 일반보험 부문 대상을 차지했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 유례없는 폭염과 각종 자연재해 속에서도 농협손해보험 본연의 역할에 매진할 수 있었던 것은 농축협 임직원이 함께 힘쓴 덕분"이라면서 "농협손해보험이 농업인과 고객으로부터 더욱 신뢰받는 보험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만들어 가자"고 전했다. 주현지기자 jhj@dt.co.kr

NH농협손해보험, 2018 연도대상 시상식 개최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오른쪽 첫번째)과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왼쪽 첫번째)가 대상 수상자인 박영규 충북 보은농협 상무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NH농협금융지주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