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농협금융 디지털社 전환 전방위 대응을"

김광수 회장·계열사 대표 간담회
환경변화 대비 위험관리 강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광수 "농협금융 디지털社 전환 전방위 대응을"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앞줄 오른쪽 두번째)이 '2019년 1분기 경영성과 분석회의'에서 디지털 전환 대응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NH농협금융지주 제공


"디지털 금융회사 전환에 대비해 조직, 인력운용 등 전방위적인 대응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9일 서울 중구 농협금융 본사에서 농협금융 전 자회사 대표와 '2019년 1분기 경영성과 분석회의'를 열고 이같이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 회장과 계열사 대표는 자회사별 1분기 주요 성과와 이슈 사항을 점검하고 점검결과를 바탕으로 2분기 이후 자회사별 중점 추진방안을 모색했다.

화두가 된 것은 디지털화 전략이다.

김 회장은 "직원 모두가 디지털 금융에 대한 기본 마인드와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육성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면서 "디지털 금융회사 전환에 대비한 조직, 인력운용 등 전방위적인 대응방안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국내외 경제, 금융환경 불확실성 심화에 대비한 리스크 관리 강화와 중장기 체질개선 지속 추진, 금융규제 변화에 기민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각 자회사 실무 책임자들이 회사별 주요사항과 발전사항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도 가졌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앞으로도 실무자와 소통하는 시간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경영성과 분석회의에서는 각 부문별 농협금융 1분기 사업추진 우수사례 선정 및 시상식도 함께 열렸다. 김 회장은 "이런 사례가 농협금융 전체로 전파돼 우수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성승제기자 ban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