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야당 "불통의 결정판" 맹비난

한국당 "대통령이 민심 안들어
밀어붙이기식에 굴복 않을 것"
정의당, 철저한 인사검증 주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야당 "불통의 결정판" 맹비난
신임 장관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신임 장관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연합뉴스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야당 "불통의 결정판" 맹비난


文,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청와대가 김연철·박영선 장관 임명을 강행하자 여야가 극한 대립으로 치닫고 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보수야당은 8일 '인사 폭거'라며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관 임명과 관련 "대통령이 민심을 듣지 않은 거라 생각한다"면서 "대통령이 결국 대한민국과 국민을 포기했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민경욱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도 없는 사람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장관직에 올랐다"면서 "문 대통령이 측은하고 가련할 정도다. 문 대통령 주변에 이런 사람들 밖에 없는 것인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되는지 허망할 뿐"이라고 꼬집었다. 민 대변인은 특히 "'자질 부족, 명분 실종'으로 점철된 대통령의 인사 전횡이 독선을 넘어 만행 수준으로 치닫고 말았다"면서 "한국당은 결코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 독자적인 밀어붙이기식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대통령의 인사권은 국민이 위임한 것으로 대통령이 독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특권이나 성역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은 김연철·박영선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반드시 철회하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 수석을 서둘러 경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도 한국당과 같은 입장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가)이렇게 국회를 무시하고 어떻게 정국을, 정치를 이끌어 나갈지 걱정"이라며 "꼭 임명해야 한다면 대통령이 여야 원내대표, 또는 당 대표, 주요 국회의원들, 상임위원들을 불러서 설득하는 노력이라도 했어야 한다. 이렇게 국회를 무시하고 어떻게 정치를 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논평에서 "이번 결정은 국민에 대한 정면도전이자 '검증'은 없고, 대통령의 '감정'만 있는 임명"이라면서 "문 대통령은 불통, 오만, 독선의 결정판인 인사 강행에 책임지고, 즉각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의당은 장관임명의 불가피함은 인정했으나 철저한 인사검증을 주문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임박한 한·미정상회담을 비롯한 한반도 비핵화 등 통일부의 막중한 무게를 고려했을 때 장관의 자리는 한시도 비워둬서는 안 된다. 또한 중소상공인 보호 등으로 침체된 경기를 살리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의 전방위적 노력이 요구되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두 장관의 임명의 불가피함은 이해된다"면서 "다만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이 열 번째가 됐다는 점에서 청와대의 철저한 인사검증 시스템 보안이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