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는 국회` 서명했지만 … 일정조차 못잡은 與野

강원도 산불·일자리 추경편성
장관후보자 임명강행 '신경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일하는 국회` 서명했지만 … 일정조차 못잡은 與野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들이 8일 오전 국회의장 집무실에서 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문 의장, 자유한국당 나경원, 민주평화당 장병완,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5당 원내대표, 4월 국회 첫 회동

여야가 8일 4월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겠다고 서명했으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강원도 산불 대응, 청와대의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등을 놓고 신경전부터 벌였다.

여야 지도부는 이날 4월 국회 일정조차 정하지 못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는 4월 국회 첫날인 이날 회동을 갖고 국회 일정과 주요 현안 등을 논의했다.

여야 원내대표단은 이날 회동에 앞서 지난 5일 본회의를 통과한 '일하는 국회법'에 서명식을 가졌다. '일하는 국회법'은 상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를 복수화하고 한 달에 2회 이상 정례화하는 내용이다. 국회가 정쟁 등으로 정상작동하지 못하고, 민생법안과 개혁법안 처리도 속도를 내지 못하는 탓에 나온 처방이다.

하지만 여야 5당 원내대표단은 서명식 이후에도 추경 편성 등에 이견을 보이면서 대립각을 세웠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먼저 민생법안 처리와 추경을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가 올해 들어 민생입법이나 경제활성화 법안을 전혀 처리하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 탄력근로제, 최저임금제, 데이터3법 같은 경제활성화 법안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강원도 산불 복구작업과 이재민 대책도 대단히 중요하다. 예비비로 할 수 있는 부분은 예비비로 하고, 부족하면 추경에 포함해 차질 없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일부 추경의 필요성을 인정했다. 김 원내대표는 "피해 복구와 이재민 지원 대책에 초당적으로 협력해 예비비를 지원하거나 아니면 추경으로 신속히 지원해야 한다"면서 "3월 마무리 짓지 못한 노동개혁 문제와 선거제도 개편 등 정치개혁·사법개혁의 최선은 여야 간의 빅딜"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추경을 6조원 정도 편성하는 것으로 안다"며 "미세먼지 대책이나 포항지진 문제, 속초 산불 재난 문제는 정치권이 적극적으로 화답할 필요가 있다"고 거들었다.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재해 추경의 필요성은 수긍했으나 일자리 추경에는 부정적인 생각을 드러냈다. 나 원내대표는 "처음부터 말했듯 선(先)예비비, 후(後)추경"이라며 "미세먼지와 포항지진, 산불과 관련한 추경보다 내년 총선을 위한 선심용 추경이 될까 우려된다. 재해 추경을 별도로 제출한다면 여야 간 합의가 매우 원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원내대표단은 이날 기싸움 끝에 일정합의에는 실패했다. 원내대표단은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의사일정 협상 권한을 일임하고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