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결국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후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신임 장관 5명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사퇴 요구에도 임명을 강행한 것으로, 향후 정국이 얼어붙을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본관 1층 충무실에서 신임 장관에 임명장을 수여했다. 임명장 수여 대상은 이미 문 대통령이 임명안을 재가한 진영 행정안전부·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물론,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은 박 후보자에 대해 "특히 지역구에 구로디지털센터가 있어서 많은 중소기업들, 벤처기업들의 고충들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입장에 있다"며 "각별하게 성과를 보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김 후보자에 대해선 "우리가 남북관계를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가야 하는 시기인데, 북미관계와 발을 맞추지 않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평생 동안 남북관계, 통일정책 연구해 오셨고, 과거에도 남북 협상에 참여한 그런 경험도 있기 때문에 적임자라고 생각하고 있다. 기대가 크다"고 했다.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번에 임명된 장관 후보자들이) 1차 청문회에서 우여곡절을 겪었고,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들이 있다"며 "돌아가면서 소회나 소감, 또는 앞으로 각오 등을 짧게 인사 말씀을 해 달라"고 했다.

하지만 박 후보자는 청문회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선 발언하지 않았다. 박 후보자는 "대통령께서 중소벤처기업부를 부로 승격시킨 것은 중소기업, 벤처기업, 그리고 소상공인, 자영업하시는 분들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주체임을 천명하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이 새로운 경제주체가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다만 김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불거진 대북관 논란을 의식한 듯 "대북정책을 둘러싸고 우리 사회 내부의 다양한 의견 차이들이 있다"며 "이 의견 차이들이 화합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소통 하겠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를 임명하면서, 현 정부 들어 국회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되는 장관급 이상 인사의 수는 10명으로 늘어났다. 이는 전임 박근혜 정권에서 청문보고서 없이 임명한 장관수와 같다.

임재섭기자 yjs@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