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5G 이동통신,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 기회…2026년 일자리 60만개 창출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대통령은 8일 "5G에 기반한 신산업 생태계는 청년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 국가적으로는 제2벤처붐을 일으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올림픽 공원에서 열린 '세계 최초 5G 상용화' 기념행사에서 "정부와 민간이 함께 30조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에 구축하겠다"며 "(정부는) 2026년 세계 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개 창출, 730억불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2026년이면 세계 5G 시장 규모는 1161조 원으로 예상된다. 작년 반도체 시장 규모가 529조 원인 점을 감안하면, 2배 이상 큰 대규모 미래시장이 창출되는 것"이라며 "산업화 시대에는 고속도로가 우리 경제의 대동맥이 되어주었듯,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5G가 각 산업 분야에 융합되면 정보통신 산업을 넘어 자동차, 드론, 로봇, 지능형 CCTV를 비롯한 제조업과 벤처에 이르까지 우리 산업 전체의 혁신을 통한 동반성장이 가능하다"며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혁신적인 융합서비스로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스마트시티 등 4차산업혁명 시대의 대표 산업들이 본격적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한국은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 세계 최초 초고속 인터넷 상용화에 이은 또하나의 쾌거"라며 "1996년 세계 최초 CDMA 상용화, 1998년 세계 최초 초고속인터넷 상용화에 이어 대한민국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될 세 번째 문을 열었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5G 시대의 혜택을 모든 국민이 고루 누리는 데 정책의 중점을 두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필요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가 나오도록 사업자와 협력해 나가는 한편, 통신 복지 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취약계층에 대한 요금 감면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했다. 임재섭기자 yj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