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후방 산업 1161兆 신시장 … 민간투자 늘려 5G 콘텐츠 꽃피운다

실감콘텐츠 등 5개 실증사업 속도
콘텐츠 개발거점 인프라확충 병행
2026년까지 5G주파수 2배로 늘려
홀로그램 영상통화 등 활성화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후방 산업 1161兆 신시장 … 민간투자 늘려 5G 콘텐츠 꽃피운다


5G+ 혁신 전략

어떤 내용 담았나


정부가 5G(세대) 전국망을 오는 2022년까지 조기 구축하는 등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 구축을 위해 정부와 민간이 30조원을 투자한다.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비롯한 10개 관계부처는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KOREAN 5G Tech-Concert'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지난 3일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기념하고, 국가 차원의 신사업 비전인 '5G 플러스(+) 전략'을 발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내외 주요 경제기관들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잇따라 하향 조정하고 있다. 정부는 '5G발 뉴딜' 정책을 통해 정체상태에 직면한 국가경제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구상이다. 5G는 방대한 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하고 실시간(초저지연)으로 모든 것을 연결하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다.

시장에서는 5G가 기존 이동통신 시장의 세대교체를 넘어, 혁신적 융합서비스와 첨단 단말기 등 전후방 산업에서 2026년까지 1161조원 규모의 신시장을 창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정부는 경제·사회 전반에서 5G 기반의 지능화 혁신을 통해 새로운 퍼스트무버형 산업과 서비스를 창출하기 위해 범정부 차원의 5G+ 전략을 마련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5G+ 전략산업을 선정하고 10대 핵심산업, 5대 핵심서비스에 대한 중점투자를 통해 5G 신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우선 공공 선도투자를 통해 △실감콘텐츠 △스마트공장 △자율주행차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 5개 실증사업이 본격화 된다.

또한 민간투자를 유도해 5G 콘텐츠 시장 활성화에도 나선다. 당장 오는 2022년까지 5G 콘텐츠 창출을 위한 '5G 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및 개발 거점 인프라 확충사업이 진행된다. 360° VR 스포츠 중계, 홀로그램 영상통화, AR 공장·농장 제어 등이 본격화 된다.

정부는 5G+ 전략산업 육성을 통해 7년 뒤인 2026년 생산액 180조원, 수출 730억 달러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신산업 육성을 위한 제도개선에도 박차를 가한다. 전파자원 확충을 위해 2026년까지 5G 주파수를 2배로 확대(현재 2680㎒폭 → 5190㎒폭)하고 위치정보산업 규제완화를 비롯한 5G 융합서비스 규제혁신에 나선다.

또 정부는 5G+ 전략의 범국가적인 추진을 위해 관계부처와 민간 업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5G+ 전략위원회'를 구성·운영한다. 과기정통부는 제2차관 주재로 '5G+ 전략 점검회의'를 통해 추진상황을 집중 점검한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모든 부처와 민·관이 한 팀이 돼 총력을 기울일 때 5G+ 전략이 결실을 맺을 수 있다"면서 "글로벌 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전개되는 만큼, 세계 최초 타이틀에 안주하지 않고 5G+ 전략 실행을 통해 5G 신시장에서 1등을 선점하자"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