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기업인, 제재 면제 호소… 美 "비핵화 전 불가" 원칙 재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국 국무부가 남북협력 사업에 대한 대북제재 예외 결정을 내려달라는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호소에도 제재 이행을 거듭 촉구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궁극적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대북 제재 해제는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6일(현지시간) 미국의 소리(VOA)방송에 따르면 전날 미국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모든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해 금지된 '특정 분야 제품'을 포함해 유엔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개성공단 기업인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특별호소문을 보내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대북제재 예외 결정을 내려달라고 촉구한 데 따른 답변이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지난 4일 보낸 호소문에서 "개성공단은 200여개의 기업들과 5만5000여 명의 남북한 근로자들의 생활터전"이라며 "공단 폐쇄로 20만명 이상의 남과 북 주민들의 생계가 위태롭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나 대변인실 관계자는 "모든 나라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끝내는 것을 도울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밝혔듯이 남북관계가 북핵 프로그램 해결과 별개로 진전될 수 없다"고 전했다.폼페이오 장관 역시 대북 제재 해제에 선을 그었다. 그는 5일 CBS방송 '디스 모닝'에 출연해 "2년 전 시작한 궁극적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경제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는 우리 행정부의 정책은 매우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사실상 '비핵화 전 제재 유지'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3차 미북 정상회담이 머지 않아 열리길 희망한다고도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3차 정상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열릴 것으로 확신한다"고 했다. 시점에 대해서는 "모른다"면서도 진행자가 '머지않아(soon)?'라고 다시 묻자 "그러길 바란다"고 답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