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2분기 성장률 1%p 하락 전망…"선행지수 대부분 부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타임스 박정일 기자] 생산·소비·투자·고용·금융 등 경제부문별 15개 지표가 최근 들어 전반적으로 부진을 보이면서 2분기 경제 성장에 먹구름이 끼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올해 2분기 성장률이 작년 2분기보다 1.0% 포인트 떨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경연은 경기 예측 지표인 경기선행지수의 변화 추이와 성장률의 상관관계를 추정해 2분기 성장률을 이 같이 예측했다고 7일 밝혔다. 경기선행지수 상승률은 통상 경제성장률보다 한 분기 가량 앞선다.

이에 따라 최근의 경기선행지수를 반영하면, 올해 1분기 성장률 예측치는 작년 동기 대비 0.7%포인트, 올해 2분기는 1.0%포인트 낮아진다는게 한경연의 분석 결과다. 추광호 일자리전략실장은 "1∼2월 경기선행지수 상승률이 근래 정점이었던 2017년 3분기의 5분의 1 수준으로 떨어져 향후 성장률 하락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또한 15개 경기지수의 최근 변동 추세에 대해서도 분석했다. 그 결과 8개 선행지수가 모두 하락했고, 나머지 7개 동행지수 중에서는 2개가 하락, 5개가 정체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동행지수와 선행지수를 구성하는 지표 중 상승 지표가 없어 주요 경제지표들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재고순환지수는 최근 4∼10%대에 머무르며 재고가 쌓이고 있고, 건설수주지수는 40개월 넘게 감소하고 있다.

구인·구직 비율은 지난해 60%대에서 2월 53.3%로 떨어졌으며, 6개월 후의 소비 등에 대한 기대를 나타내는 소비자기대지수도 하락세다. 이밖에 금융부문 2개 지표와 수입물가 대비 수출물가 비율을 보는 수출입물가지수도 하락했고, 수입액은 정체 상태인 것으로 드러났다.

성장에 따른 변동을 제거한 경기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2월 98.3으로 2009년(97.5) 이후 10년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한경연 측은 전했다.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한경연, 2분기 성장률 1%p 하락 전망…"선행지수 대부분 부진"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