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차병원 "16㎝ 거대 간암, 다학제진료로 제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분당차병원은 암센터 간암 다학제진료팀이 16㎝ 이상의 거대한 종양을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다학제진료는 여러 진료과가 함께 환자를 진료하고 치료계획을 세우는 것을 의미한다.

분당차병원에 따르면 이 환자는 간암 발견 당시 종양의 크기가 지나치게 커 국내 여러 대학병원에서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후 이 환자는 지난해 11월 분당차병원 다학제진료팀을 찾았다. 당시 이 환자는 종양을 전부 절제할 경우 남은 간으로는 기능을 발휘하기 어려운 상태였다고 한다.

이에 다학제진료팀은 고선량의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를 동시에 진행해 종양의 크기를 줄인 후 수술하기로 결정했고, 실제 2개월간의 방사선 치료 결과 종양 크기가 9㎝로 감소했다. 이후 암 덩어리를 완전히 절제하는 수술을 마쳐 현재 회복 중이다.

다학제진료팀의 소화기내과 이주호 교수는 "간암은 다른 암과 달리 환자가 간염, 간경변증 등 다른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간 기능이 저하되지 않도록 하는 관리가 필수적"이라며 "암의 크기, 개수, 기저질환, 간기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치료방법을 찾아야하기 때문에 다학제진료가 효과적"이라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