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스피커로 무료 음성통화… SKT `누구 콜` 서비스 출시

2m서 떨어져 얘기해도 깨끗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AI 스피커로 무료 음성통화… SKT `누구 콜` 서비스 출시
SK텔레콤 모델이 '누구 콜' 서비스 출시를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생활 속에 필수품으로 자리잡은 AI(인공지능) 스피커를 통해 한 단계 더 발전한 커뮤니케이션을 가능하게 한다.

SK텔레콤은 '누구 콜(NUGU call)'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누구 콜은 △누구 스피커 간 △누구 스피커↔누구 앱 △누구 앱↔누구 앱 간 무료(mVoIP방식)로 음성 통화를 가능하게 한다. 누구 앱에서 누구 디바이스를 연동(누구 스피커 없는 경우 생략 가능)시킨 후, 보유 연락처를 추가하면 수발신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스피커에 "아리아, 엄마에게 전화해줘"라고 말하면, 엄마는 누구 스피커와 누구 앱(스마트폰) 중 원하는 디바이스로 수신이 가능하다. 누구 스피커를 통해 받을 경우에는 "아리아, 전화 받아줘"라고 하면 된다.

특히 누구 콜은 SK텔레콤만의 '통화 품질 향상 처리 기술'을 적용해 2m 떨어진 거리에서 말해도 바로 옆에서 말한 것과 유사한 수준의 깨끗한 품질과 통화 음량을 보장한다. 이외에도, 개인화 음성인식 모델(PLM)을 적용해 음성명령 시 높은 정확도를 갖췄다.

누구 콜 서비스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기존에 출시한 '누구', '누구 미니', '누구 캔들'을 보유한 고객이라면 모두 이용 가능하다.

이현아 SK텔레콤 AI서비스플랫폼단장은 "누구 콜 출시를 통해 고객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한 방식으로 통화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게 됐다"면서 "향후에도 SK텔레콤은 AI기반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누구에 탑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은지기자 ke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