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여당, 산불 때문에 저녁 후 속개시간 까지 정의용 실장 보내 달라고 한 적 없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6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차라리 여의도로 와서 정치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보수 성향 유튜브 채널 '신의한수'에 출연해 "(조 수석은) 국정을 망치지 말고 차라리 정치하는 것이 그에게나 문재인 대통령에게나 좋은 일"이라며 "본연의 인사검증 업무는 제쳐두고 딴 일만 하고 있는데 원래 정치하고 싶어하지 않았나. 여의도로 와서 정정당당하게 정치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소위 좌파들의 특징이 늘 남 탓을 하는 것인데 (김 전 대변인도) '노모를 모셔야 하는데 집이 없어서 그랬다'고 하더라"며 "불법 관사 사용과 불법 대출에 대해선 수사를 촉구해 법적 책임까지 묻겠다"고 말했다.

한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북한은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반복하면 한미동맹은 파탄난다"며 "미국을 설득하지 말고 미국과 머리 맞대고 북한을 설득할 전략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강원도 산불이 발생한 지난 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늦은 이석'을 놓고 한국당 책임론이 제기된 데 대해서는 "당시 오후 3시 반 정의용 실장에 대한 질의를 시작하자마자 민주당 쪽에서 '한미정상회담 준비를 해야 하니 보내 달라'고 하더라"며 "저희가 저녁 식사 때문에 정회하지 말고 도시락을 먹으며 빨리 질의하자고 했는데도 '한미정상회담 때문에 빨리 보내 달라'고만 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정회하는 동안 '재난 관리를 해야 하므로 정 실장을 보내 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저희가 '운영위를 산회하고 다음에 일정을 잡는 게 어떠냐'고 했더니 '전혀 안 된다'고 했다"고 했다.디지털뉴스부기자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